부천변호사상담으로 본 '허위사실유포' 처벌범위는?

허위사실유포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죄가 되나요?

인터넷의 발달로 인해 일상생활의 많은 부분이 편리해졌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그 파급력 때문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온라인 공간의 '익명성'인데요. 이를 악용하여 다른 사람에 대한 무분별한 비판 및 비난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연예인, 운동선수,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들이 주로 피해를 받고 있지만 최근 들어 일반인이 피해를 입은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타인에 관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면 형법상 명예훼손죄의 혐의를 받게 됩니다. '허위사실유포죄'라는 죄명은 존재하지 않으며 어떤 내용을 유포했는지에 따라 각기 다른 처벌을 받게 되는데요. 오늘은 부천변호사상담으로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허위사실유포죄란? 앞서 허위사실유포죄라는 죄목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씀드렸는데요. 허위사실유포의 경우 그 행위로 인하여 어떤 결과가 초래되었느냐에 따라 각각 다른 죄의 적용을 받아 처벌받게 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형법 제307조 명예훼손의 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벌칙 이라 할 수 있습니다. 후자는 흔히 '사이버명예훼손죄'로 불리고 있습니다. 위의 두 죄는 다시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로 나뉘는데요. 적시된 사실이 진실이든 아니든 이로 인해 상대의 명예가 실추되었다면 죄를 물을 수 있는 겁니다. 허위사실유포죄는 이 중에서도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죄의 혐의를 받아 처벌받게 되는 범죄입니다. 그 처벌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점 기억하셔야 합니다! 그 외에도 금품이나 금전적 이득을 얻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 '사기', 회사가 허위사실을 악용해 타격을 입혔다면 '허위공시', 타인의 상표와 같거나 유사한 상표를 사용해 타인의 상품인 것처럼 꾸몄다면 '상표권침해', 선거에서 이기기 위하여 허위사실을 적시했다면 '선거법위반'의 혐의를 받게 될 여지가 있습니다.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의 성립요건은? 허위사실 적시에 관한 명예훼손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크게 세 가지 성립 요건을 충족해야 합니다. ■허위사실적시된 내용이 구체적인 사실이되 허위의 사실이어야 본 죄가 성립합니다. 따라서 개인에 대한 모욕적인 표현이나 감정 표현은 모욕죄를 구성할 가능성은 있지만 명예훼손죄를 구성하지는 않는 것입니다. "A는 B다"처럼 적시된 내용을 진실 혹은 거짓으로 구분할 수 있을 때 명예훼손죄가 성립되며, 허위사실유포는 그중에서도 허위의 사실을 적시했을 경우 성립하게 됩니다. ■공연성 공연성이란 적시된 내용을 불특정 혹은 다수인이 공공연하게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령 SNS에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면 이 내용을 누구나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지요. 이런 경우에는 공연성이 충족됩니다. 그 외에 다른 사람에게 해당 사실이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면 공연성이 인정되기도 하는데요. 따라서 1:1로 나눈 대화라 할지라도 상대가 그 내용을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면 죄가 성립하게 됩니다. ■특정성 마지막으로 특정성이란 적시된 내용이 '누구'에 관한 것인지 알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로 인해 피해를 받는 사람이 누구인지 특정되어야만 범죄가 성립되기 때문인데요. 그러나 반드시 이름을 거론할 필요는 없습니다. 적시된 내용을 전반적으로 살펴보았을 때 '누구'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인지 유추할 수 있을 정도라면 특정성이 충족된다고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허위사실유포시 받게 될 처벌은? 형법 제307조에 따르면 사실을 적시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5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면 이보다 높은 수위의 처벌을 받게 되는데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습니다. 만약 온라인상에서 이와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면 형법이 아닌 정보통신망법의 적용을 받아 더욱 가중된 처벌을 받게 됩니다.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타인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을 드러내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했을 때는 3년 이하의 징역,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습니다.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타인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했을 때는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받게 됩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형법상의 명예훼손죄와 정보통신망법상의 사이버명예훼손죄는 반의사불벌죄라는 점입니다. '반의사불벌죄'란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힐 경우 그 의사에 반하여 공소를 제기할 수 없는 범죄를 말합니다. 따라서 피해자와의 원만한 합의가 있다면 사건을 그대로 종결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미 공소가 제기된 상황이라도 마찬가지입니다. 피해자가 처벌을 희망하는 의사표시를 철회한다면 법원에서는 공소기각의 판결을 선고하게 됩니다. 해당 혐의를 받고 있을 경우 최선의 대응은? 신속하게 피해자와 합의하여 처벌을 피하는 것입니다. 앞서 언급했듯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다면 처벌을 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억울하게 혐의를 받게 되었거나 본인의 행위가 범죄의 구성요건을 충족하지 않을 때에는 무죄를 주장하기 위한 대처에 나서야 합니다. 사건의 구체적 정황에 따라 대응방향이 달라지는 만큼 허위사실유포죄와 관련된 사안으로 고민 중이시라면 빠르게 부천변호사상담 등 법률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법무법인 대륜법무법인(유한)대륜 지점안내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수원, 고양, 창원, 성남, 청주, 부천, 남양주, 천안, 전주, 안산, 평택, 안양, 포항, 의정부, 원주, 춘천, 진주, 순천, 목포, 제주

> 전국 34개 지점 어디에서나 형사전문변호사가 동일한 고퀄리티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형사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